UPDATED. 2019-10-19 03:00 (토)
롯데홈 모바일 생방송 2030 잡았다...구매 비중 60% 돌파
롯데홈 모바일 생방송 2030 잡았다...구매 비중 60% 돌파
  • 바른경제
  • 승인 2019.09.23 10: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미영 기자 = 롯데홈쇼핑은 모바일 생방송을 통해 상품을 구매한 소비자중 2030세대 비중이 60%를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가장 구매 비중이 컸던 프로그램은 ‘원맨쑈’로 2030 세대 비중이 67%에 달했다.

롯데홈쇼핑은 모바일 채널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 4월 모바일 생방송 전용 채널 ‘몰리브’를 론칭했다.

몰리브에서는 SNS상에서 입소문이 난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등 젊은 시청자 확보에 주력한 결과 누적 주문금액이 36억원을 넘어섰다. 시청자수는 매회 16만명, 방송 1회당 평균 댓글 수는 1000여건에 이른다.

매주 수요일 12시30분부터 1시까지 30분동안 방송하는 ‘원맨쑈’는 2030세대를 겨냥한 방송이다. 점심시간을 활용하는 쇼핑 패턴에 맞춰 30분간 짧은 시간에 가성비 높은 제품을 집중 편성했다.

지난달 14일 선보인 ‘애플 에어팟’은 준비한 수량 100개가 방송 10분 만에 매진됐고 ‘베베숲 아기 물티슈’는 온라인 최저가에 선보여 주문금액 6000만원을 달성했다.

회사는 가성비 높은 제품과 재미를 강조한 콘텐츠, 쌍방향 소통 등 3박자가 두루 갖춰진데 따른 성과로 보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오는 27일부터 ‘원맨쑈’ 편성을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하고, 2030 고객을 공략하는 상품과 프로모션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다.

진호 롯데홈쇼핑 DT(Digital Transformation)부문장은 “모바일 생방송을 통해 홈쇼핑의 잠재 고객으로만 머물러 있었던 2030세대를 실제 구매 고객으로 확보하게 된 점이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인플루언서와의 협업을 비롯해 이색 상품, 유익하고 재미있는 방송을 통해 2030세대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mypark@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