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9 02:55 (토)
특약회, 내달 8일 올해 두 번째 '정기세미나' 개최
특약회, 내달 8일 올해 두 번째 '정기세미나' 개최
  • 바른경제
  • 승인 2019.09.27 2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연주 기자 = 제약특허연구회(특약회)는 오는 10월8일 오후 2시~5시20분 서울 서초동 제약바이오협회 4층 대강당에서 올해 두 번째 정기 세미나를 연다.

이번 세미나에는 특허청 약품화학심사과, 법무법인 태평양 강일 변호사, 한남대학교 법학부 김관식 교수가 강연자로 나선다.

특허청 약품화학심사과에서는 ‘특허권 존속기간 연장제도 개요 및 관련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며, 강일 변호사는 ‘공정거래위원회 관련 주요 이슈’를, 김관식 교수는 ‘GIST 치료 용도발명 사례로 본 의약용도발명의 진보성 판단’를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두 번째 강연자인 강 변호사는 최근 제약업계 관심 분야인 코프로모션의 공정거래법 관련 이슈를 다루면서, 배타적 거래와 재판매가격 유지, 공동행위 등 전반적인 공정거래법상 쟁점을 언급할 예정이다.

세 번째 강연자인 김관식 교수는 기존 만성골수성 백혈병 치료제로 사용되는 약물인 ‘이매티닙’의 용도를 GIST 치료의 새로운 용도로 한정한 의약용도발명 사례를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이어 김 교수는 복수 선행기술에 대한 신규성과 진보성의 인정 여부를 따져보는 한편, 바람직한 의약용도 발명의 신규성 및 진보성 판단 방법을 제안할 예정이다.

특약회 김윤호 회장은 “최근 제약업계 특허 핵심 이슈를 중심으로 심도있는 강연과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제약특허 실무를 담당하는 제약인들의 전문지식 함양과 업무능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세미나 참여 신청은 제약특허연구회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교육비는 회원의 경우 1인당 5만원, 비회원은 1인당 10만원이다. 이번 정기세미나에 참여하는 국내 변호사와 변리사는 의무연수를 적용받을 수 있다.
songyj@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