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7 16:55 (월)
재계, 강원도 산불피해 성금·구호활동 줄이어(종합)
재계, 강원도 산불피해 성금·구호활동 줄이어(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19.04.05 19: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희 기자 = 재계는 산불로 큰 피해를 본 강원 고성군·속초시 주민을 돕기 위해 성금 지원과 긴급 구호 활동에 나섰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그룹은 피해 지역에 성금 20억과 구호키트를 지원하고 피해 복구를 위한 임직원 봉사단과 의료진을 파견한다.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주요 계열사는 총 20억원의 성금을 모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구호키트 500세트를 이미 지원했으며, 필요한 수량만큼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피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를 위해 임직원 봉사단을 현장에 파견하고 의료진도 보내 주민들의 건강을 살필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자 제품 무상 점검 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민대피소에 전자제품을 무상으로 공급할 방침이다.

LG그룹은 강원도 산불 피해 지역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0억원을 기탁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계열사별로도 산불 피해 주민 돕기에 나서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이재민들을 위한 생필품을, LG전자는 이동서비스센터를 운영해 피해 가정의 고장난 가전제품 수리 활동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이동기지국을 설치하고 현장 지원 인력을 투입해 원활한 통신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SK는 피해복구 및 이재민들의 신속한 생활복귀를 위해 긴급구호자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그룹 차원의 성금지원과 함께 각 관계사별로도 피해 복구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SK텔레콤은 화재 발생 이후 총 300여명의 인력을 현장에 투입해 피해 복구를 돕고 있다. 또 복구현장용 LTE무전기 지원에 이어 속초생활체육관 등 주요 대피소에 비상식품, 담요, 전력케이블 등을 지원하고 있다. 다른 관계사들도 현지 피해복구 상황에 맞춰 각종 구호물품과 서비스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KT는 지역주민과 소방대원을 지원하기 위해 KT그룹 임직원 봉사조직인 'KT사랑의 봉사단'을 긴급 파견했다.

KT는 피난민들과 소방대원들이 조리 시설이 없는 임시 대피소에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빨간 밥차' 3대를 파견해 무료 식사를 제공하고,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도록 긴급 충전 서비스와 보조배터리 대여를 지원했다.

급하게 피난 온 관광객과 피해주민을 위해 생필품, 의약품, 담요 등으로 구성된 'KT 긴급구호 키트'도 제공했다. 대피소와 임시 소방지휘본부에는 와이파이를 설치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개방했다.


유통업계는 생필품 등을 긴급 공수하며 재난을 피해 대피소에 머무는 지역 주민들을 위로했다.

이마트는 강원 소재 점포인 속초·강릉·동해점을 중심으로 이재민에게 즉석밥·라면·물·화장지 등 2000만원 이상 생필품을 긴급 공수했다. 또 동해시 등 인근 지역에서 속초시로 자원봉사 가는 인원에게 1만명 이상 마실 수 있는 커피와 녹차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마트24 역시 이재민과 화재 진화에 앞장선 소방관을 돕기 위해 이날 새벽 긴급 물류 차량을 편성했다. 라면·치약과 칫솔세트·화장지·초콜릿 등 1000만원 상당 구호 물품을 오전 중 전달했다.

롯데그룹도 발 벗고 나섰다. 롯데유통사업부문은 전날 산불 발생 직후 지난해 4월 행정안전부·전국재해구호협회와 체결한 재난 긴급구호 민관협력 업무협약(MOU)에 따라 긴급 구호 협력 체계를 즉시 가동했다.

우선 재해·재난 발생을 대비해 사전에 제작해둔 이재민 대피소용 칸막이 텐트(3~4인용) 180여동과 담요·속옷 등 생필품 구호 키트 400세트를 지원했다. 또 롯데 유통망을 활용해 피해 지역과 가장 가까운 세븐일레븐 강원 물류센터에서 생수·컵라면·즉석밥·통조림·물티슈 등 2000명분 식료품을 지원했다.

농심은 신라면, 육개장 사발면 등 컵라면 제품 2만 개를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속초시청에 전달할 계획이다.

삼양식품도 라면과 우유 등을 지원한다. 강원도청과 피해지역 등을 조율해 라면 1000박스, 스낵 200박스, 우유 1만5000개를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CJ제일제당도 구호 물품을 보내기로 했다. 산불 지역 피해 정도 등을 고려해 물품과 규모 등을 검토하는 중이다. 즉석밥류와 생수·간식류 등을 피해 지역에 지원할 전망이다.

GS리테일은 생수·컵라면·간식·화장지·은박매트 등 생필품 1000인 분을 긴급 지원했다.

BGF리테일은 강원도 물류센터에 보관 중인 응급 구 호세트와 함께 2000여만원 상당의 생수·라면·생활용품 등 구호 물품을 가장 많은 대피 인원이 발생한 고성군으로 긴급 수송했다.

응급 구호 세트는 전국 듀 곳(파주·함양)에 보관돼 재난 발생 시 이재민 등에게 전달되고 있다. 제주도·강원도 등 도서∙산간 지역 등 일부 구호 사각 지역에서는 BGF리테일의 물류센터가 그 역할을 하고 있다.

세븐일레븐도 속초·고성 지역에 있는 2개 대피소에 생수·라면·초코바·즉석밥 등 2000명 분량 구호 물품을 지원했다.

SPC그룹은 파리바게뜨 빵 3000개와 SPC삼립 생수 3000개를 고성군과 자매 결연한 경기 성남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전달했다. 구호 물품은 산불로 인해 대피소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과 피해 복구 작업에 참여하는 소방관·자원봉사자 등에게 지원된다.
2paper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