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9 02:40 (토)
'이젠 경찰개혁'…진영 행안장관 "경찰 비대화 우려 불식해야"
'이젠 경찰개혁'…진영 행안장관 "경찰 비대화 우려 불식해야"
  • 바른경제
  • 승인 2020.01.20 18: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해정 기자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경찰 개혁'을 주문했다. 검찰 개혁 과정에서 제기됐던 '경찰권 비대화' 우려를 불식시켜 힘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20일 행안부에 따르면 진 장관은 이날 오후 부 확대간부회의에서 "수사권 조정 법안이 국민의 지지를 입어 통과됐지만 경찰 비대화에 대한 우려 또한 매우 높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경찰 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7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 초청 만찬 자리에서 "검찰과 경찰 개혁은 하나의 세트처럼 움직이는 것"이라며 경찰 개혁을 언급한 지 사흘 만에 같은 취지로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진 장관은 또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해 "형사소송법 제정 65년 만에 국민을 위한 선진 형사사법체계로 진입할 수 있는 의미있는 첫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자치경찰제, 정보경찰 개혁, 경찰대학 개혁 등 관련 입법을 신속 처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며 "경찰개혁에 관심을 갖고 살펴보자"고 언급했다.

진 장관은 또 설 명절을 맞아 빈틈없는 치안 활동도 강조했다. 그는 "종합치안활동을 하고 있는 전국 경찰관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철저한 개혁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경찰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