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9 03:10 (토)
이스타항공, 제주-상하이 신규노선 첫 운항
이스타항공, 제주-상하이 신규노선 첫 운항
  • 바른경제
  • 승인 2020.01.21 0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민 기자 = 이스타항공이 지난 17일 제주에서 출발하는 상하이 노선의 첫 운항을 시작했다.

이스타항공은 이날 오후 이스타항공 임직원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상하이 신규취항을 첫 운항을 기념하는 취항식을 진행했다. 이날 첫 운항을 시작으로 제주 –상하이 노선은 주 4회(월, 수, 금, 일) 운항하게 된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취항을 통해 비자 없이 입국이 가능한 무사증 제도를 활용한 중국 인바운드 관광객 유치와 인천-상하이 노선과 국내선을 연계한 상품 구성 등을 통해 노선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 18일 첫 운항편의 리턴편인 상하이-제주 노선의 경우 현지 판매를 통해서만 95%이상의 탑승률을 기록하는 등 현지 인바운드 수요를 확인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제주를 찾는 중국 현지 수요가 풍부한 노선인 만큼 단기간에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추가 슬롯 확보와 내륙 노선을 이용한 여행상품 개발 등 적극적인 마케팅으로 노선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작년 7월 운항을 시작한 인천-마카오 노선의 하계슬롯을 확보해 3월 29일부터 10월24일까지의 운항스케줄을 오픈해 판매를 시작했다. 주7회 매일 운항이며 자세한 사항은 이스타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확인 및 예매 가능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