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20:35 (금)
'신종 코로나' 실손보험으로 중복 보장 안 된다
'신종 코로나' 실손보험으로 중복 보장 안 된다
  • 바른경제
  • 승인 2020.02.04 06: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윤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짐에 따라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보장 여부 등도 관심을 끌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의 경우 실손보험으로 보장 받을 수 없다. 정부가 별도로 격리 치료를 하고 있고, 입원비와 치료비를 모두 부담하기 때문에 실손보험으로 중복 보장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4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달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검사부터 격리, 치료 등에 필요한 비용을 전액 부담키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환자와 확진 환자를 치료하는 데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만큼 치료비가 많이 나올까 걱정해 신고를 꺼리는 사람들을 줄이기 위해서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료비 등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 등이 공동 부담한다.

지원 대상은 확진 환자와 의심 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 등이며 지원 기간은 격리 입원 시점부터 격리 해제 때까지다.

지원 금액은 입원 시 치료, 조사, 진찰 등에 드는 경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 없는 진료 부분에 대해서는 지급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보건 당국엔 비상이 걸린 반면 국내 보험사들은 일단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 진료비 전액을 국가에서 전액 부담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손해율에는 큰 영향이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서다.

앞서 정부는 2015년 발생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도 검사비와 확진 환자가 격리 및 치료에 드는 비용 일체를 부담한 바 있다. 비용 부담 때문에 의심 증상을 숨기거나 늦게 신고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당시에도 메르스 환자는 정부가 입원비와 치료비 등을 모두 부담해 실손보험으로 중복 보장을 받을 수 없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