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1 00:35 (금)
산은-성장금융, 2.5조 성장지원펀드 조성...최대 20개 운용사 선발
산은-성장금융, 2.5조 성장지원펀드 조성...최대 20개 운용사 선발
  • 바른경제
  • 승인 2020.02.07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옥주 기자 = KDB산업은행과 한국성장금융은 혁신기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하기 위한 성장지원펀드 3차년도 출자사업을 7일 공고했다.

이번 일괄공모를 통한 정책출자자 위탁운용 출자규모는 총 8800억원이다. 산업은행이 6100억원, 성장사다리펀드가 1200억원, 산은캐피탈이 1000억원, 정부재정으로 500억원을 출자해 민간자본과 매칭을 통해 2조5000억원 규모의 성장지원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 펀드는 4차산업혁명 관련 중소·벤처기업, 중견기업의 성장자금을 공급하며 혁신 인프라 D.N.A.(Data·Network·AI), 3대 신산업 빅3(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관련 기업에 중점 투자할 예정이다.

출자사업은 다음달 3일 제안서 접수를 마감할 계획이며, 4월 말까지 최대 20개의 운용사를 선발할 계획이다.

이번 출자사업은 펀드 대형화 및 민간 자율성 강화로 적극적 모험투자 및 스케일업을 위한 후속투자를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펀드 규모 자율제안 방식을 도입해 운용 전략에 따른 펀드 대형화를 가능케 한다. 대형 벤처캐피탈(VC) 펀드 2개사(각 2000억원)를 우선 선정해 토종자본의 유니콘 기업 육성 토대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 민간자금 유치 활성화를 위해 민간출자자의 출자확약서(LOC)를 30% 이상 확보한 운용사에 대해 리그별 1개사씩 우선 선정을 위한 심사기회를 부여한다.이밖에 신주 보통주 투자 인센티브 개편으로 모험자본 역할을 충실히 하고, 루키리그 확대로 PE·VC 시장 조성자 역할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