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0 21:20 (목)
바른·대안·평화, 17일 '민주통합당' 합당…손학규 '제동' 가능성(종합)
바른·대안·평화, 17일 '민주통합당' 합당…손학규 '제동' 가능성(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0.02.14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지은 유자비 김남희 기자 = 통합을 추진 중인 호남 기반의 3당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14일 오는 17일 합당을 완료키로 합의했다. 통합 당명은 '민주통합당'(통합당)으로 하기로 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과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 박주현 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은 이날 오전에 이어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지난 11일 '조건 없이 오는 17일까지 통합하자'고 합의한 이후 통합 시점을 재확인한 것이다.

통합당의 지도부는 3당의 현재 대표 3인의 공동대표제와 최고위원을 각 당에서 1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공동대표는 일단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 정동영 평화당 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공동대표 중 연장자를 상임대표로 한다는 합의문에 따라 손 대표가 상임대표를 맡을 전망이다.

다만 통합당은 대표의 임기를 오는 28일까지로 하고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한 뒤 통합당의 강령에 동의하는 청년미래세대, 소상공인협회 등과 2차 통합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이 같은 합의 사항은 각 당의 추인 후 확정키로 했다.

그간 이들 3당은 통합신당 지도체제 구성을 비롯한 통합 방식과 절차 등을 놓고 이견을 보여왔다.

실제로 전날 대안신당이 손 대표의 선(先) 사퇴를 요구하자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은 대안신당을 빼고서라도 '개문발차' 하겠다고 최후통첩을 날리기도 했다.

이 때문에 각 당의 추인 과정 등 최종 합당까지 또다시 난항을 겪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황인철 대안신당 사무부총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추인과 관련 "결국 협상은 대안신당이 양보해서 된 거 아니냐"며 "큰 틀에서 대폭 양보해 통합으로 가자는 의원님들의 공감대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주현 통추위원장도 "대안신당 안이 복잡한 것 같다"며 사실상 대안신당의 '결단'에 공을 넘겼다.

이런 가운데 손 대표가 통합 자체에 반대하는 기류도 감지되는 분위기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손 대표는 박주선 위원장의 일방적 입장이고 합의한 바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다만 황 부총장은 "바른미래당 협상대표인 박주선 위원장이 손 대표와 소통을 책임지고 진행해왔기 때문에 오늘 합의와 마찬가지로 박 위원장이 손 대표와 직접 소통하실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jabiu@newsis.com, nam@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