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19 21:30 (토)
운용사 사장단, "리스크 관리 미흡해 라임 사태 촉발" 뒷북 반성
운용사 사장단, "리스크 관리 미흡해 라임 사태 촉발" 뒷북 반성
  • 바른경제
  • 승인 2020.02.14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현 기자 =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이 라임자산운용의 대규모 펀드 환매중단 사태에 대해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통한 레버리지 사용과 관련해 리스크 관리 미흡이 있었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은 14일 오후 금융투자협회에서 간담회를 열고 최근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연기 이슈로 촉발된 신뢰의 훼손, 산업의 위축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먼저 전문사모운용사 사장단은 일부 사모펀드의 환매연기를 촉발한 원인에 대한 진단, 각사의 현황 등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하고 공유했다.

특히 최근 환매가 연기된 일부 운용사 사모펀드의 경우 저유동성 자산에 대한 투자로 인한 유동성 관리의 문제, TRS를 통한 레버리지 사용에 대한 리스크 관리 미흡의 문제가 있었다는데 공감했다.

하지만 펀드의 환매가 연기된 일부 운용사 이외의 대다수 전문사모운용사들은 세간의 우려와 달리 건전 또는 관리 가능한 수준에서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이번 사태를 통해 사모펀드업계 전체를 문제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투자자와 판매사 등과 적극적인 소통을 해야 한다고 의견을 같이했다.

아울러 정책·감독당국에서 추진하는 개선방안에 적극 협조함은 물론 각 사별로 보완할 사안이 있을 경우 정책·감독당국 및 협회와 협의해 적극적으로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목소리를 냈다.

이와함께 사모펀드가 투자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투자자를 비롯한 시장참여자의 애정과 관심이 긴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를 위한 자산운용사의 역할과 조치가 무엇인지 고민하고 실행방안을 모색하자는 것에도 뜻을 같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