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03:00 (월)
국방부, 예비군 훈련 6월1일로 연기…훈련일수도 단축
국방부, 예비군 훈련 6월1일로 연기…훈련일수도 단축
  • 바른경제
  • 승인 2020.03.15 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현 기자 = 국방부는 4월17일 예정됐던 동원예비군훈련과 지역예비군 훈련 시작을 6월1일로 연기했다. 이는 지난 2일 시작할 예정이던 예비군 훈련을 4월17일로 한 차례 미룬 데 이어 두 번째 연기다.

국방부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안전이 확보된 예비군훈련을 위해 전 예비군 훈련 시작을 6월1일로 연기하고 훈련 일수를 단축하기로 결정했다"며 "동원예비군 훈련은 2일, 지역예비군훈련 중 기본훈련과 작계훈련은 각각 1일 실시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훈련 기간이 줄어들더라도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일수에 맞게 과제를 조정해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군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8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28명이 치료 중이며, 10명은 완치 판정을 받았다. 추가 확진자는 없다.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150여명, 군 자체 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2160여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