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0 02:30 (월)
日, 한·중 입국 제한 4월 말까지 연장…정부 "유감 표명"(종합)
日, 한·중 입국 제한 4월 말까지 연장…정부 "유감 표명"(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0.03.27 09: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진 이혜원 기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한국과 중국에 취한 입국 제한 조치를 4월 말까지 연장했다.

27일 지지통신,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날 특별조치법에 근거해 코로나19와 관련 대책 본부를 설치해 이 같은 조치를 결정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대책 본부는 이날 첫 회의를 열고 한국과 중국에 실시하고 있는 무비자 입국 중단 등 비자 제한 조치를 4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당초 실시되던 입국 제한도 4월 말까지 계속된다. 한국과 중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에 대해 2주간 지정 장소에서 격리하는 조치다. 한국·중국발 일본인도 포함된다.

일본은 수도인 도쿄(東京)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대책 본부를 설치했다. 한·중 입국 제한 연장은 코로나19 방지를 위한 미즈기와(水際) 대책(국경·항구·항공 등에서 감염원 차단)의 일환이다.

대책 본부 설치 후 코로나19로 국민 생활과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을 경우 등 조건 충족 시 총리가 ‘긴급 사태’를 발령할 수 있다.

이날 대책본부는 한·중 외 태국과 말레이시아 등 11개 국가에 대해서도 신규 입국 조치를 내렸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이 입국 후 2주간 격리 요청 등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는 한국, 미국, 중국, 이집트, 이란, 유럽 36개국, 동남아시아 11개국 등 52개국으로 늘었다.


외교부는 "최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방역 조치 성과가 명확해지는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입국 제한 조치를 한 달간 연장한 데 대해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역내 협력과 별개로 일본 입국 제한 조치를 조속히 해제할 것을 일본 정부에 지속 촉구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 경로를 통해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며 "(일본에 대한 조치는) 현재 방한 일본인 수가 크게 감소한 상황이어서 일본 내 감염 확산 상황 등을 계속 주시하며 필요시 추가 대책을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 측은 입국 제한을 연장하기 전날인 지난 25일 저녁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측에 사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hey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