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6:35 (화)
미 뉴욕주 코로나창궐로 인접 주"비상".방문객 색출도
미 뉴욕주 코로나창궐로 인접 주"비상".방문객 색출도
  • 바른경제
  • 승인 2020.03.29 0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미례 기자 = 로드 아일랜드 주 방위군은 28일(현지시간) 해안 지역의 집집 마다 문을 두들기고 다니면서 혹시 뉴욕 주에서 온 방문객이 있으면 즉시 14일 동안의 격리에 들어가야 한다는 사실을 알리고 다녔다고 AP통신과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는 지나 레이몬도 주지사가 타주를 다녀 온 방문객들에 대한 자가 격리 의무화 명령을 내리고 이를 모든 방문객을 대상으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레이몬도 주지사는 또 모든 주민들에게 식품점이나 약국, 병원 등 필수적인 외출을 제외하고는 집에서 나가지 말도록 명령하고 ,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필수적이 아닌 모든 상업시설과 상점도 4월 13일까지 문을 닫도록 명했다.

또 호텔 등 숙박업자와 임대업자들에게도 외지에서 온 방문객들에게는 무조건 14일간의 격리를 시행하라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WPRI.com등 지역 매체에 따르면 이 때문에 주 경찰은 27일부터 호프 밸리의 고속도로 출구 교차로에 검문소를 마련하고 뉴욕 번호판을 단 차량들을 멈춰 세운 뒤 건강 진단 설문과 함께 2주일 동안의 자가 격리를 명령했다.

만약 뉴욕 주민들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 벌금과 금고형이 선고되지만, 레이몬도 주지사는 처벌이 목표는 아니라고 말했다. 뉴욕주가 현재 미국 전체의 코로나19 절반 이상이 발생한 핫스팟이 되어 있기 때문이지, 로드아앨린드를 거쳐 뉴욕에 진입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로 2주간 격리가 필요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28일 (현지시간) 몇몇 해당 주지사들과의 통화 뒤에 뉴욕주 전체와 뉴저지주, 코네티컷주 일부에 대해서 일종의 강제 봉쇄령인 여행 금지령을 내릴 것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대통령은 백악관 기자들에게 이 봉쇄는 한다해도 "아주 짧은 기간 동안만" 시행할 것이며 코로나19 팬데믹의 중심에 있는 뉴욕주가 문제라고 말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 지사를 비롯한 여러 주지사들은 이미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등 뉴욕주 일대와 뉴올리언스에서 오는 방문객들의 진입을 금지시킨 상태이다.

28일 최초로 사망자 2명이 나온 로드 아일랜드주는 경찰관 1명과 주 방위군 1명이 2인 1조로 웨스털리 지역의 해안 주택가를 돌면서 집집마다 뉴욕에서 온 사람이 없는지 묻고 있다. 뉴욕에서 온 사람이 있으면 건강정보를 수집한 뒤 그에게 14일간의 자가 격리를 명령했다.

이들은 며칠 안에 총 1000가구에 대해서 이런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웨스털리 경찰서장 숀 레이시는 " 이건 주민들에게 정부 지시를 잘 따르게 하려는 교육 차원의 행사이지, 정말 무단 이탈한 뉴욕 사람들을 강제로 체포하는 일은 없기를 우리는 바란다"고 말했다.

3월 22일 로드 아일랜드의 집으로 돌아온 뉴욕 시민 레하 코카타스는 아내와 두 아이가 경찰과 주 방위군의 방문을 받고 놀랐다면서 자신은 이미 당국에 식구 수와 로드 아일랜드에 돌아온 날짜, 자기 부부의 생년 월일 등 필요한 설문에 다 응답했는데 왜 경찰이 집까지 방문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건 온라인으로 신속하게 끝낼 수 있는 문제인데, 직접 방문은 너무 대대적인 자원의 낭비인 것 같다"고 말했다.

"만약 뉴욕 시민이 그렇게 위험하다면, 그들에게 신고를 받는 일 외에 무슨 일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당장 추방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순전히 과시용 행정 수단이다. 더 시급한 일에 투입해야할 아까운 인력만 낭비하고 있다"고 그는 비난했다.

레이몬도 주지사는 현재 주민들의 50%만이 주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르고 있으며 해수욕장과 공원, 대형 마트에도 사람들이 넘쳐 나고 각 가정에서도 주말 파티들을 여전히 열고 있다고 말했다. 그 결과 5명 이상의 사람들의 모임을 금지하고 사람들에게도 각종 모임을 하지 말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그는 "지난 주 부터 쉴새 없이 이런 사실을 발표했지만, 아랑곳 하지 않는 사람들은 우리 주의 모든 사람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는 것"이라면 재차 준수를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