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6:00 (화)
'코로나19' 담당 독일 헤센주 재무장관, 숨진 채 발견
'코로나19' 담당 독일 헤센주 재무장관, 숨진 채 발견
  • 바른경제
  • 승인 2020.03.30 0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우 기자 = 독일 금융 중심지인 프랑크푸르트가 위치한 독일 헤센주(州)의 재무장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주(州)의 경제 분야 대응을 담당하던 인물이다.

29일 독일 공영 도이체 벨레 등에 따르면 독일 헤센주 경찰은 전날 "토마스 쉐퍼(54) 주 재무장관이 고속열차 기찻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수사 당국은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독일 일간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자이퉁(FAZ)은 수사 관계자를 인용해 쉐퍼 장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게 된 이유가 담긴 유서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현지 언론은 10년차 주(州) 재무장관이자 유력 차기 주 총리 후보로 꼽히는 그가 코로나19와 관련해 '상당한 우려(considerable worries)'를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가 최근 며칠간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재정 지원 계획 등을 설명하고자 주기적으로 대중 앞에 섰다고도 했다.

폴커 부피어 주 총리는 29일 성명을 내어 쉐퍼 장관이 코로나19 때문에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쉐퍼 장관의 최대 관심사는 경제적 지원 등 주민의 엄청난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며 "그에 빠져나길 길은 없었다. 그는 좌절했고, 우리를 떠나야만 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