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2 17:50 (화)
올해 춘천의 매화·개나리·진달래 개화 역대 가장 빨라
올해 춘천의 매화·개나리·진달래 개화 역대 가장 빨라
  • 바른경제
  • 승인 2020.04.03 18: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경일 기자, (인턴) = 강원도 춘천의 올해 매화·개나리 등 봄꽃 개화 시기가 춘천기상대 관측 이후 가장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춘천기상대에 따르면 매화꽃이 가장 빨리 핀 시기는 1971년 3월31일이었다. 올해는 3월28일에 꽃망울을 터트려 관측 기록을 이틀 앞으로 당겼다.

개나리는 2016년 4월2일, 진달래는 1982년과 1992년 두 차례 4월2일에 활짝 피었다.

올해는 개나리와 진달래가 각각 3월3일, 4월1일에 개화해 기록을 갈아치웠다.

벚꽃은 이번 주말(4~5일) 만발할 것으로 보인다.

개화는 다화성식물의 한 나무에서 꽃이 80% 이상 활짝 피었을 때를 말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jgi1988@newsis.com

 

[춘천=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