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02:40 (일)
정진석 "세월호 그만 우려먹으라…정치권 향한 말인데 오해"(종합)
정진석 "세월호 그만 우려먹으라…정치권 향한 말인데 오해"(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19.04.16 1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16일 '세월호 그만 우려먹으라'고 올린 페이스북 게시물에 대해 "유가족이 아닌 정치권을 향한 얘기"라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유가족에게 한 말이 아닌 정치권을 향한 일반적인 말"이라며 "오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 기일 날인데 유가족에게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 어디 있겠나. 유가족에게 하는 말이라고 게시물 어디에 써 있나. 이야기를 자꾸 만들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

정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인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정의원은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수상자로 선정돼 이날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나오지 않았다.

이에 기자들이 정 의원실로 찾아가 이런 글을 올린 이유가 무엇인지 묻자 정 의원은 "자유한국당 차명진 의원의 글은 보지도 못했고, 이런 메시지를 받았다. 더 이상 세월호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는 메시지였다"고 답했다.

파문이 커지자 황교안 대표는 이날 당대표 입장문을 통해 사과했다. 그는 정 의원과 함께 '세월호 막말' 논란으로 질타를 받은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고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황 대표의 사과에 대해 정 의원은 "이헌승 실장에게 내용을 자세히 파악해달라고 전화했다. 대표께서 페이스북에서 논란이 된 제 글에 대해 제대로 보고를 받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게시물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서는 "논란이 되면서 시끄러워 내린 것"이라며 "(직접 해명은) 기회가 되면 해야지. 오늘 같은 날 염장 지를 일이 뭐 있겠나. 정치권을 향해 한 일반적인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징계가 논의 중인 것에는 "얼마든지 지도부 처리에 맡겨야한다. 합리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처럼 의원실에 방문한 기자들의 질문이 계속되자, 정 의원은 의원실을 박차고 나가 의원회관 2층에서 진행되던 시상식에 참석해 상을 받았다.

정 의원은 시상식 도중에 보좌진에게서 세월호 발언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당 윤리위원회가 소집된다는 문자를 받았다. 이후 정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항의성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joo4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