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03:15 (일)
황교안 "세월호 부적절 발언, 당 윤리위서 응분 조치하라"
황교안 "세월호 부적절 발언, 당 윤리위서 응분 조치하라"
  • 바른경제
  • 승인 2019.04.17 09: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호 김지은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당협위원장의 세월호 유족 모욕 발언 파문과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에서 응분의 조치를 해주길 바라고 다시 한 번 당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유가족과 국민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것은 물론 표현 자체도 국민 감성과 맞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월호 5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는데 아직도 유가족들께서는 마음에 큰 상처를 안고 계셨다. 또 여전히 지난 정부에 대해서 마음을 풀지 못하시는 분들도 계셨다"며 "우리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정말 뼈를 깎고 있는데 한 마디의 잘못된 말로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설령 일부 국민들께서 이런 생각을 하신다고 해도 우리 당에서 그런 이야기를 꺼내는 것 자체가 옳지 않은 행동이다"라며 "말 한 마디 행동 하나라도 국민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신중에 신중을 기해주실 것을 우리 당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IMF, WTO 등의 경제기구들이 세계 경제의 하방 위험성을 경고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대외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 입장에서 이런 시그널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대책을 세워야할텐데 문재인 정권은 여전히 잘못된 길만 고집하고 있다"며 "이대로 가다간 33년 뒤 우리나라 경제가 회복 불능의 상태에 빠지지 않을까 염려하지 않을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 정권의 가장 큰 문제는 좌파 이념에 사로잡혀서 우리 경제의 토대를 무너뜨리고 있다는 것"이라며 "국가예산을 선심 정책에 퍼부으면서 국가 재정까지 허약하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정권의 경제폭망을 막아내고 국가경제를 지켜내려면 우리가 제대로 된 대안을 갖고 정책 투쟁을 해야 한다"며 "최저임금 결정체계 바로 잡아 과도한 인상을 막아내야고 탄력근로제 등 근로시간 유연화 대책도 반드시 관철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강력한 예산투쟁을 통해서 선심성 현금 살포를 막아내야 한다"며 "경사노위의 권고안도 국회 입법과정에서 반드시 저지해야만 노동시장의 더 큰 왜곡을 막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pjh@newsis.com, whynot82@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