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02:45 (일)
손학규 "세월호 막말에 황교안은 기억식 불참…답답하다"
손학규 "세월호 막말에 황교안은 기억식 불참…답답하다"
  • 바른경제
  • 승인 2019.04.17 1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유자비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세월호 참사 기억식에 불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세월호 막말' 한국당 의원들을 질타했다.

손 대표는 17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안산에서 열린 참사5주기 기억식에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참석하지 않았다. 황 대표에게 시민들이 항의한 것은 무엇인가"라며 "급기야 한국당 의원들의 (세월호 관련) 막말로 윤리위원회가 열리는 일도 벌어졌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세월호 참사가 국내 정치지형을 이념적으로 좌우, 진보와 보수로 가르고 확대시키는 것에 아픈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황 대표가 불참한 것에 대해)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가. 황 대표에게 시민들이 항의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한국당 의원들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도무지 받아들일 수 없는 정도가 아니라 이해할 수 없는 막말을 하는 것을 우리가 어떻게 극복해야 할지 가슴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국가가 무엇인지, 국가가 국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다시 찾게 됐다"면서 "세월호 이후 과연 국가가 국민을 제대로 보호하고 일하는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제3의 길'로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우리당은 좌우 이념, 진보와 보수를 떠나 국민 통합의 길로 나아가겠다"면서 "새로운 길, 제3의 정치의 길을 열겠다는 것이 우리의 정신이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우리의 역할과 위치를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총선을 앞두고 어느 쪽이 유리하고 불리한지 (따져) 어느 쪽에 붙어야겠다는 생각은 역사의식이 아니다"면서 "제3의 길을 확실하게 지키고 키워서 국내 정치가 이념대결에서 벗어나 국민통합의 길로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권은희 최고위원은 부친상으로 회의에 불참했다. 하태경·이준석 최고위원도 불참하면서 의결정족수를 채우지 못했다.

손 대표는 불참한 최고위원들을 향해 " 이번 주말까지는 참석해 최고위원의 당무를 정상화하길 바란다"면서 "정상 운영되도록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joo47@newsis.com, jabiu@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