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03:50 (일)
김관영 "조국, 속히 민정수석 떠나 총선후보로 활동하라"
김관영 "조국, 속히 민정수석 떠나 총선후보로 활동하라"
  • 바른경제
  • 승인 2019.04.17 1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자비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7일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총선 차출론이 부상 중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 "속히 민정수석직을 떠나 총선 후보로 활동하는 게 대한민국을 위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계속된 인사 검증 실패를 보여준 책임자를 경질해야 할 때다. 특히 조국 수석은 총선 차출론까지 나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대통령께서 이미선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고 해외 순방을 떠났다. 해외 순방가면 임명 강행이라는 공식이 다시 재연될 상황"이라며 "매우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더군다나 이 후보자에 대한 국민 여론이 매우 좋지 않은데도 대통령은 그렇게 강조하는 국민 의사를 무시하며 일방통행을 예고하고 있다"라며 "촛불민심이 문재인 정부 만들어준 것은 박근혜 정부를 극복하며 적폐 없는 사회를 만들어달라는 것이지 새로운 적폐를 만들면서 권력을 휘두르라는 것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서도 "민주당이 야당 시절 보여주던 정의감 가득한 모습은 대체 어디로 갔는가"라며 "새 후보자를 물색해야 할 때"라고 목청을 높였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선 "경제 관련한 문재인 정부의 무능이 깊이가 더해져 걱정"이라고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재정 만능주의에 기대 임시방편 처방을 다시 추구하고 있다. 슈퍼 예산이란 470조원의 올해 예산을 제대로 써보지도 않고 추경을 언급한 것은 무책임을 더한 것"이라며 "추경을 말하기 전에 경제 정책의 전면적 전환을 검토하라. 그렇지 않고서는 아무리 세금 쏟아부은들 언발에 오줌 누기"라고 강조했다.
jabiu@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