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09:35 (금)
입장 밝힌 김민교 "반려견 사태, 책임 통감하고 죄송"
입장 밝힌 김민교 "반려견 사태, 책임 통감하고 죄송"
  • 바른경제
  • 승인 2020.05.10 18: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종명 기자 = 80대 노인을 습격한 대형 반려견의 주인으로 알려진 배우 김민교가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김민교는 10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사과 글을 올렸다.

그는 "저의 개인사로 인해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지난 4일, 제 반려견들이 이웃집 할머니께 피해를 입히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김민교는 "당시 제가 촬영 나간 사이 개집 울타리 안에 있던 반려견들은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 울타리 안에 있다 나간 터라 입마개와 목줄도 없는 상태였기에 아내는 빨리 개들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앞섰다. 그 사이에 개들이 밭에 계신 할머니를 물게 됐고, 있어선 안 될 사고가 발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아내가 바로 할머니를 모시고 응급실에 동행했고 이후 촬영이 끝난 후 소식을 들은 저도 바로 응급실로 찾아가 가족 분들을 뵈었다"고 부연했다.

김민교는 피해 할머니의 근황을 전하며 이번 사태에 대한 자신의 책임을 인정했다.

그는 "너무 죄송한 와중에 평소에도 저희 부부를 아껴줬던 할머니 가족 분들께서 오히려 저희를 염려해줬고, 더욱 죄송했다"며 "할머니는 현재 병원에서 상처들에 대한 입원 치료를 진행 중이다. 견주로서 저의 책임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민교는 "다시는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를 일으킨 개들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이나 위탁, 그 이상 필요한 조치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하고 있는 중"이라며 "할머니의 치료가 모두 완료될 때까지도 책임감을 갖고 함께 하겠다. 앞으로는 견주로서 더욱 철저한 반려견 교육과 관리를 통해 위와 같은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다시금 일련의 사건들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하며 "더 빨리 입장을 전하지 못한 점도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4일 오후 경기 광주의 집 근처 텃밭에서 나물을 캐던 80대 노인이 이웃집에서 기르던 개 두 마리에게 습격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노인은 허벅지와 양팔 등을 물려 심하게 다친 채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반려견의 집주인이 김민교라는 주장이 쏟아졌다.

유튜브에는 김민교가 출연했던 방송 프로그램과 관련 보도를 비교하며 이를 증명하는 영상이 올라왔고 한 반려견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김민교를 지목하며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신속한 입장 발표 요구가 쏟아지는 가운데 김민교의 SNS 계정은 이날 오후께 비공개로 전환됐다. 그러다 이날 오후 4시57분께 사과의 뜻을 담은 공식 입장을 알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