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4:40 (화)
케이콘도 6월 온라인으로…코로나19 여파
케이콘도 6월 온라인으로…코로나19 여파
  • 바른경제
  • 승인 2020.05.14 09: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훈 기자 = 세계 최대 한류행사인 '케이콘(KCON)'도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을 통해 한류 팬들을 만난다.

엔터테인먼트 &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CJ ENM은 "오는 6월 말 유튜브 플랫폼을 활용한 '케이콘택트 2020 서머(KCON:TACT 2020 SUMMER)'로 세계 한류 팬들을 찾아갈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CJ ENM이 개최하는 한류 컨벤션 케이콘은 2012년 시작했다. 미국, 프랑스, 호주, 멕시코, 일본 등지에서 총 24회의 행사 동안 누적 11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모았다.

올해 CJ ENM은 세계 팬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K컬처를 즐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케이콘택트 2020 서머'를 신설했다.

'케이콘택트 2020 서머'는 6월 20일부터 26일까지 유튜브 '엠넷 K팝 채널'에서 세계 최초로 K컬처 관련 콘텐츠를 매일 24시간씩 7일간, 168시간 연속 선보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디지털에 특화된 인터렉티브 신기술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매일 다른 K팝 스타들의 라이브 콘서트가 이어진다. K뷰티, K푸드, K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디지털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콘텐츠는 성격에 따라 유무료 콘텐츠로 나눠 서비스된다.

이번 행사 수익금의 일부는 유네스코 '러닝 네버 스톱' 캠페인에 기부된다. 코로나19로 교육에서 소외된 세계 학생들의 학습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