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09:20 (금)
하나·우리은행, DLF 과태료 다툰다…이의 제기
하나·우리은행, DLF 과태료 다툰다…이의 제기
  • 바른경제
  • 승인 2020.05.22 1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은비 기자 =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이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로 100억원대 과태료를 부과받은 것은 지나치다며 다투기로 했다.

22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이날 오후 과태료 167억8000만원에 대한 이의신청서를 금융위원회에 접수했다. 같은 사건으로 과태료 197억1000만원을 부과받은 우리은행도 마찬가지다.

이의신청은 금융당국이 부과한 처분이 법에 어긋나거나 정당하지 않다는 이유로 제출한다. 이후 절차는 이의신청 절차에 따라 서울행정법원에서 과태료 적절 여부를 최종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하나은행에 대해 설명서 교부 의무 위반 등을 이유로 과태료 255억4000만원을 건의했지만 금융위가 금액을 낮춰 167억8000만원을 확정했다. 우리은행은 과태료 227억7000만원에서 197억1000만원으로 최종 통보받았다.

각 은행이 불완전판매로 문제가 된 시기 최고경영자(CEO)였던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문책경고를 받았다. 이후 손 회장은 행정 소송과 함께 낸 집행정지 신청이 받아들여져 1심 판결을 받을 때까지 징계 효력이 중단된 상태다. 함 부회장은 아직 소송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