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21:10 (목)
상주 다녀간 의정부 목사 코로나19 확진…상주시 '비상'
상주 다녀간 의정부 목사 코로나19 확진…상주시 '비상'
  • 바른경제
  • 승인 2020.05.25 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홍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의정부시 종교시설 목사가 최근 경북 상주의 한 선교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상주시가 해당 시설 방역에 나서는 등 비상이 걸렸다.

25일 상주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의정부시의 A(52·여) 목사가 다른 목사 등 3명과 함께 상주시 화서면의 선교센터인 BTJ열방센터를 찾아 시설을 돌아봤다.

이어 BTJ열방센터에서 식사를 한 뒤 오후 7시께 의정부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A목사는 호흡기 증상과 몸살 등으로 지난 23일 의정부의 한 병원에서 검사 후 24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상주시는 이날 오후 확진 사실을 통보받자 BTJ열방센터를 방역 소독하고 A목사의 동선을 파악하는 한편 열방센터 관계자 등 30여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의뢰했다.

시는 또 A목사가 센터를 방문한 이후 이곳을 찾았던 사람들을 파악하고 있다.

상주시 관계자는 "A목사 방문 이후 확진 전에 시설을 방문한 사람들을 파악해 검사를 하고 자가격리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상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