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9:30 (목)
영국, 평양 대사관 잠정 폐쇄..."北 코로나19 제한조치 때문"
영국, 평양 대사관 잠정 폐쇄..."北 코로나19 제한조치 때문"
  • 바른경제
  • 승인 2020.05.28 0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예 기자 = 영국이 북한 평양 주재 대사관을 잠정 폐쇄하고 모든 인력을 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영국 외교부는 27일(현지시간) 북한의 입국 제한 조치로 인력 순환과 대사관 운영이 불가해 졌다며 임시 폐쇄와 인력 철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영국은 북한과 외교 관계를 유지 중이며, 대사관의 원활한 운영 재개가 가능해지는대로 평양에 인력을 재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영국 외교부는 이날 업데이트한 '북한 여행 주의보'에서도 평양 주재 대사관이 잠정 폐쇄돼 북한 내 영사 지원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현재 북한 내 영국 국적자는 없다고 알려졌다.

영국 외교부는 주의보에서 대사관이 문을 닫은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북한 당국이 여행 제한 조치를 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지난 1월부터 중국, 러시아 사이 항공, 철도 운행을 전면 중단했다. 외국인의 북한 입국도 완전히 차단하고 자국 주재 외교관들의 이동을 엄격하게 제한시켰다.

평양 주재 독일 대사관과 프랑스, 스위스의 외교 공관들도 북한의 이 같은 조치로 지난 3월 초 운영을 중단하고 인력을 철수했다고 VOA는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런던=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