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20:45 (목)
권익위, 내달 31일까지 입찰 담합·불법 하도급 공익신고 접수
권익위, 내달 31일까지 입찰 담합·불법 하도급 공익신고 접수
  • 바른경제
  • 승인 2020.06.01 10: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지은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가 1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두 달 동안 입찰 담합, 리베이트 제공, 불법 하도급 등과 같은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한 공익 신고를 받는다.

권익위는 해당 기간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한 집중 신고를 받아 투명하고 깨끗한 거래 질서 확립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낙찰자 등 사전 모의 후 입찰 참여 행위 ▲의약품 처방 유도 목적 제약회사에서 병원 관계자에 금품 제공 행위 ▲도급받은 건설공사 전부 하도급 하는 행위 ▲건설공사 수주 위해 자격증 대여 행위 등이 신고 대상이다.

공익 신고는 법률에 따라 누구든지 가능하며 신고자 비밀도 철저히 보장된다. 권익위는 "신고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불이익조치나 생명·신체의 위협 등에 대해 원상회복, 신변보호 등의 보호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분을 밝히지 않고 변호사를 통해 대리 신고할 수 있는 '비실명 대리신고' 제도도 이용 가능하다. 권익위는 해당 제도와 자문변호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권익위는 "자문변호사단의 명단은 청렴포털에 게시돼 있으며 전자우편으로 상담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불공정 거래 관련 조사경험이 많은 전문조사관들을 배치해 집중신고기간 중 접수된 공익신고를 신속히 처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신고는 정부합동민원센터(서울)나 국민권익위 종합민원상담센터(세종) 방문·우편, 청렴포털(www.clean.go.kr)에 하면 된다.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1398 또는 110을 통해 상담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