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20:40 (목)
창원시, 어린이집 833곳 휴원명령 해제
창원시, 어린이집 833곳 휴원명령 해제
  • 바른경제
  • 승인 2020.06.01 10: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국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24일부터 시작된 어린이집 휴원명령을 1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제 대상은 어린이집 833곳으로, 이 곳을 이용하는 어린이는 2만3998명이다.

창원시 관계자는 "지난 4월21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없는 점과 어린이집 긴급 보육 이용률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점, 현장 점검 결과 어린이집에서 방역 수칙을 충분히 준수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창원시가 파악한 긴급보육 이용률은 2월24일 11%에서 3월 31%, 4월 53%로 꾸준히 늘어났으며 최근에는 73.5%까지 증가했다.

사실상 대부분의 어린이가 긴급 보육을 통해 등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시는 어린이집 내 기본 방역 지침을 한층 더 강화해 이행하고, 개원 전까지 통학버스와 시설물에 대해 자체 방역을 실시토록 했다.

또 2억600만원의 긴급 예산을 투입해 어린이집에 손소독제와 마스크, 비접촉식 체온계 등 방역 물품을 지원했다.

정시영 창원시 복지여성국장은 "어린이집 휴원을 해제했으나 감염 예방과 관리 이행 현황을 지속적으로 관찰해 안전한 어린이집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창원=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