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8:10 (목)
통일부 "北, 대남 전단 살포 계획 매우 유감…즉각 중단하라"
통일부 "北, 대남 전단 살포 계획 매우 유감…즉각 중단하라"
  • 바른경제
  • 승인 2020.06.20 14: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로 기자 = 통일부는 20일 북한의 대남 전단 살포 계획 발표에 유감을 표하며 중단을 요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입장문에서 "북한이 금일 보도매체를 통해 대규모 대남 비방 전단 살포 계획을 밝힌 것은 매우 유감이며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이런 행위는 남북간 합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남북 사이의 잘못된 관행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악화시키는 조치이자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문제 삼는 탈북민단체 대북전단 살포에 관해선 "우리 정부는 일부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및 물품 등 살포행위에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입장을 천명했다"고 우리 정부의 조치를 설명했다.

이어 "정부와 경찰, 접경지역의 지자체가 협력해 일체의 살포 행위가 원천 봉쇄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단속하고 있다"며 "관련 단체들을 국내법 위반으로 엄정하게 처벌해 이런 행위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그러면서 "북한도 더 이상의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북한 당국에 촉구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대남전단을 인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단에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조롱 문구가 담겼다. 통신은 전단을 담은 비닐봉지에 담배꽁초와 담뱃재 등 오물을 함께 담는 모습도 공개했다.

통신은 "출판기관들에서는 북남합의에 담은 온 겨레의 희망과 기대를 2년 세월 요사스러운 말치레로 우롱해온 남조선당국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들씌울 대적삐라들을 찍어내고 있다"며 "남조선 당국자들은 참으로 곤혹스러운 시간을 겪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