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8:30 (목)
미쟝센단편영화제 55편 단편영화 온라인 유료 상영으로
미쟝센단편영화제 55편 단편영화 온라인 유료 상영으로
  • 바른경제
  • 승인 2020.06.22 1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기자 = 무료 상영 강요 논란으로 잡음이 인 '제19회 미쟝센 단편영화제'가 감독들의 의사를 반영해 온라인 유로 상영으로 변경한다.

영화제 측은 올해 경쟁 부문에 선정된 단편영화 57편 중 '그녀를 지우는 시간'(감독 홍성윤), '왜냐고 묻지 마세요'(감독양근영)을 제외한 총 55편의 단편영화는 네이버 시리즈 온(on)을 통해 유료로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미쟝센 단편영화제는 작품을 출품한 신인 감독들에게 온라인 무료 상영을 요구해 반발을 샀다. 인디스토리 등 한국단편영화배급사네트워크는 "코로나19로 온라인 개최를 검토하고 있는 타 영화제들은 배급사들과 긴밀한 논의과정을 거쳐 진행되고 있는 반면, 미쟝센은 거절하기 힘든 개인에게 동의를 구하거나, '동의하지 않을 시 선정 취소'라는 조건으로 이번 온라인 개최를 추진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영화제 측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며 이 같은 개선방안을 내놓았다.

행사는 25일 개막해 다음 달 1일 폐막한다. 모든 프로그램을 네이버TV '미쟝센 단편영화제 MSFF' 채널에서 온라인 상영한다.

55편의 단편영화들은 25일 낮 12시부터 7월1일 자정 24시까지 1편 당 관람료 1100원(부가세포함)으로 모바일, PC 등을 통해 즐길 수 있다. 구매한 단편영화는 3일간 관람가능하며 단, 해외에서는 스트리밍 및 다운로드가 불가하다.

아울러 27일에는 올해 경쟁작들을 극장에서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감독들의 의사에 따라 '신김치'(감독 이준섭), '피는 잔칫집에서 흘려라'(감독 윤형준)을 제외한 55편의 단편영화들이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1회차 상영 예정이다. 상영 직전에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할 시 무관중 상영으로 변경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