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6 23:45 (목)
제주도, 제주시장 안동우·서귀포시장 김태엽 임명
제주도, 제주시장 안동우·서귀포시장 김태엽 임명
  • 바른경제
  • 승인 2020.07.01 09: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태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1일 민선 7기 후반기 제주시장에 안동우(58) 전 정무부지사를, 서귀포시장에 김태엽(60) 전 서귀포시 부시장을 임명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행정시장 임용식에서 안동우 제주시장·김태엽 서귀포시장 임용자에게 임용장을 전달했다.

임명된 두 시장은 이날 각 행정시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업무에 돌입한다.

제주도는 안동우 제주시장이 3선 도의원과 제주도 정무부지사를 수행하면서 다양한 계층과 원활한 소통과 업무능력을 보여줘 앞으로 제주시를 원만하게 이끌어 나갈 것으로 판단했다.

또 김태엽 서귀포시장의 경우 32년간의 행정 경험과 공직 내부에서 두터운 신망을 감안,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 서귀포시정 공백을 최소화를 위해 임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원희룡 지사는 “민선 7기 후반기 도민 통합과 소통, 공직 혁신을 기반으로 제주도정의 주요 현안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도민 행복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귀포시장에 도의회 인사청문 부적격 판정을 받은 김태엽 시장이 임명되면서 논란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달 29일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안동우 제주시장에 적격, 김태엽 서귀포시장에 부적격하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김태엽 시장은 지난 3월 음주운전을 하다 가로등을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내 약식명령으로 벌금 800만원을 처벌받은 전력과 부동산 투기 의혹이 시장 후보로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김 시장이 서귀포시장 후보자로 내정되자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주민자치연대 등 시민사회뿐만 아니라 공직사회 내부에서도 시장 임명과 관련해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김 시장은 지난 인사청문회에서 “저지른 잘못은 고향 발전을 위한 헌신과 봉사, 끊임없는 소통으로 씻어내겠다”며 “과오를 씻어내고 서귀포시민께 보답할 기회를 주시면 시민이 행복한 새로운 서귀포를 만드는 데 온몸을 던지겠다”며 앞으로 2년간 받게 될 시장 월급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제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