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17:15 (수)
이해찬 "野, 국민 어려움 관심 없고 자기 처지만 생각"
이해찬 "野, 국민 어려움 관심 없고 자기 처지만 생각"
  • 바른경제
  • 승인 2020.07.01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훈 김남희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미래통합당에 국회 참여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당은 법사위(법제사법위원회) 하나 가지고 끝까지 발목 잡겠다는 의도를 아직도 포기하지 않고 있는데 이제는 그럴 상황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통합당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 저도 14대 국회에서 통합당이 지금 겪는 무력감을 많이 경험했다. 그러나 너무 지나치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당은 국회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지금 통합당 태도는 어려운 국민들은 관심 없고 오로지 자기들 처지만 생각하는 그런 모양을 연출하고 있다.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지금이라도 7월 임시국회에 반드시 참여해서 성실한 자세로 임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이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가 시작된 지 1년이 되는 날이라고 언급하며 "지난 1년은 일본이 다시 그런 걸 해봐야 소용없다는 걸 증명하는 시간이었다"며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전반에 걸쳐 아직 일본 의존도가 많이 있긴 하나 지난번 3가지 품목만큼 결정적으로 중요한 항목은 많지 않다. 소부장 특별회계 만들어 긴밀한 대응 체계 만들었다. 자신감 갖고 나아가야 할 때"라고 독려했다.

나아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극일의 자세로 단호한 입장으로 나아가겠다"며 "일본 정부가 현실을 직시하고 지금이라도 진실한 자세로 돌아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nam@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