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22:00 (수)
한국투자증권, 옵티머스 피해자에 원금 70% 선지급한다
한국투자증권, 옵티머스 피해자에 원금 70% 선지급한다
  • 오수현 기자
  • 승인 2020.07.03 13: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보호위 개최

 

(바른경제뉴스=오수현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환매중단 사태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원금 7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한국투자증권은 3일 최고경영자 주재 의결기구 소비자보호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보상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보다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옵티머스 펀드 사태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매출채권 투자 목적으로 상품을 홍보했으나 실제로는 대부업체와 부실기업 등에 투자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5월 말 기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전체 설정잔액은 5천172억원으로 대부분 NH투자증권을 통해 판매됐다. 그 다음으로는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증권사로 이 운용사의 대부분 펀드는 두 대형증권사를 위주로 판매됐다. NH투자증권이 4천528억원(87.55%), 이어 한국투자증권은 407억원(7.87%)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