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15:25 (토)
두산중공업 사무직 노조 설립, 금속노조 가입
두산중공업 사무직 노조 설립, 금속노조 가입
  • 바른경제
  • 승인 2020.07.09 19: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명 기자 = 경남 창원의 두산중공업 사무직 노동자들이 사측의 구조조정에 맞서기 위해 노조를 설립하고, 금속노조에 가입했다.

9일 금속노조 경남지부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사무직 노동자들은 지난 5월부터 금속노조 두산중공업사무직지회 설립을 준비해 왔다. 지난 7일 노동회관에서 설립 총회를 열어 금속노조 가입을 공식화했다.

이희열 두산중공업사무직지회장 등 임원 선출을 마무리했다. 가입 대상은 사무직 과장급, 차장급, 부장급 등 4000여명으로 조합원 확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회는 휴업과 이후 예상되는 구조조정에 대응하기 위해 금속노조에 가입해 사측에 교섭을 요구하는 등 생존권을 위한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희열 지회장은 "휴업이 끝나는 오는 12월31일 이후에 어떻게 될지 눈 앞에 보인다"면서 "회사의 부당한 요구에 싸울 수 있는 힘을 갖도록 금속노조와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5월 생산직과 사무직 노동자 357명을 대상으로 오는 12월 31일까지 휴업을 통보했다.특히, 사측은 명예퇴직을 거부한 사무직 노동자 111명을 휴업 대상자로 통보했고, ‘유휴인력’이라며 구조조정을 암시하고 있다.

노조는 "회사가 경영상의 어려움을 호소하면서도 수십 억원에 달하는 정부 고용유지지원금 제도를 활용하지 않은 것은 향후 정리해고 수순이라는 의구심마저 들게 한다"고 주장했다.

또 "휴직자 중 일부는 지난 6월5일 경남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휴직) 구제신청을 하고, 7월30일 심문회의를 앞두고 있다"면서 "경남지방노동위원회의 사실에 근거한 공정하고 정의로운 결정을 기대한다"고 했다.

노조는 "앞서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회사 측의 강요에 의한 명예퇴직 시행으로, 조합원을 비롯한 사무직까지 1000여 명이 일터를 떠나야 했다"면서 "㈜두산은 계열사 매각 등 구조조정이 포함된 자구계획안을 제출하고, 산업은행으로부터 3조6000억 원의 지원금을 받았지만, 방만 경영에 대한 책임은 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두산중공업사무직지회의 금속노조 가입을 환영하며, 두산중공업의 잘못된 구조조정을 막아내고, 오너 일가의 책임을 묻는 투쟁을 함께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창원=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