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6:25 (금)
원희룡도 휴가 중 '노무현 수술' 받았다
원희룡도 휴가 중 '노무현 수술' 받았다
  • 바른경제
  • 승인 2020.07.13 16: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만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윗눈꺼풀이 쳐저서 눈을 크게 뜰 수 없는 증상인 안검하수(眼瞼下垂)를 고치는 시술을 받았다.

원 지사는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하계휴가 기간 중 서울 모 성형외과에서 안검하수 시술을 받았다고 도의 한 관계자가 13일 전했다.

원 지사의 시술은 30분 정도가 소요되는 아주 간단한 시술로 알려졌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기자실을 방문, 기자들과 휴가를 마친 인사를 나눴다.

기자들로부터 "얼굴이 변했습니다"라는 인사를 받았으나 그저 웃기만 할 뿐 시술에 대한 말은 한마디도 없었다.

안검하수는 일상생활에도 큰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유명인 중에도 수술을 한 사람들이 많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비롯해 정동영 민주평화당 당대표 등이 이 시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안검하수는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정도로 당사자에겐 고통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 지사도 타인이 볼 때는 눈이 붙어 있는 듯한 인상을 줘 평소 지인들로 부터 "좀 눈을 뜨고 다니시라"는 농담을 많이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도민 사회 일각에서는 "대권도전 등 본격 정치를 하기 위한 매무새 단장이 아니냐"는 시각도 있지만 도 관계자는 "성형을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닌 의료목적의 시술이다"고 밝혔다.

의료계 자료는 "안검하수는 주로 젊은 여성이나 중년 이후의 남성에서 잘 생기고 눈을 움직이는 근육 마비로 인한 사시와 복시가 동반될 수 있고, 온몸에 증상이 함께 나타날 수도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제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