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15:55 (토)
신현준·전 매니저, '갑질 공방'→결국 법적다툼
신현준·전 매니저, '갑질 공방'→결국 법적다툼
  • 바른경제
  • 승인 2020.07.13 2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훈 기자 = 배우 신현준과 김 모 전 매니저의 '갑질 공방'이 결국 법적으로 다투게 됐다. 앞서 전 매니저는 신현준이 13년간 자신을 부당대우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신현준 소속사 에이치제이필름은 13일 오후 언론에 "거짓투성이인 김 전 매니저는 물론, 이 사람이 제공하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인 책임을 지게 하겠다"고 예고했다.

그러면서 "신현준 매니저가 여러 번 바뀐 데에는 김 전 매니저의 여러 건의 직원 임금 미지급과 임금체불에 의한 것"이었다면서 "신현준과 김 전 매니저는 신의를 기반해 수시로 일을 건당 봐주는 에이전트 개념이었다. 수수료 수준도 건당 달랐다. 김 전 매니저는 심지어 한때 신용불량자이어서 돈거래는 현금으로 한 것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매니저가 얘기하는 1/10 배분은 거짓이며 계약서도 없고 한 번도 이런 조건을 구두로라도 약속한 적이 없다"면서 "모두들 비즈니스로 기다리고 있는데, 일을 빨리 해결해달라고 하는 것도 죄가 되는 세상인가. 그것도 갑질인가"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김 전 매니저는 지난 2012년 자신과 신현준이 일본 팬미팅과 관련해 정산 액수에 대해 대화 나눈 스마트폰 메시지 내용을 이날 공개하는 등 폭로를 이어갔다. 김 전 매니저는 신현준의 다른 매니저인 이 모 대표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한편, 신현준이 출연한 KBS 2TV 육아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전날 예정대로 방송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