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5:00 (화)
방문규 수은행장 "자동차부품업체 금융지원 강화"
방문규 수은행장 "자동차부품업체 금융지원 강화"
  • 바른경제
  • 승인 2020.07.16 16: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효령 기자 =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성공적으로 극복해 나가고 있는 경북지역의 자동차부품 관련 중소·중견기업을 찾았다.

한국수출입은행은 방 행장이 15일 경북 영천의 자동차 섀시·차체 제조업체인 화신과 경북 상주에 있는 자동차 와이퍼 제조업체인 캐프를 방문해 업계의 애로사항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날 정서진 화신 대표이사는 "전기차 시대에 대응해 소재의 경량화,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 개발 등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화신은 자동차의 뼈대와 몸체에 해당하는 섀시와 차체를 만드는 중견기업으로, 현대·기아자동차와 함께 2002년 인도·중국을 시작으로 미국·브라질 등 세계 주요 자동차 시장에 진출 중이다.

남기혁 캐프 대표는 "코로나 확산으로 글로벌 수요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수은의 적기 금융지원이 긴요하다"고 했다. 캐프는 애프터마켓용 자동차 와이퍼 제조 중소기업으로, 세계 유수의 부품업체를 통해 월마트 등 글로벌 유통업체, 해외 자동차용품 대리점 등에 해당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

방 행장은 "자동차산업은 우리나라 수출을 이끌어 왔고, 고용창출 효과가 크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글로벌 자동차 산업 변화에 대비해 경쟁력 있는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