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1 00:20 (화)
통합당 "文 개원연설, 야당과 국민 눈높이 미치지 못해"(종합)
통합당 "文 개원연설, 야당과 국민 눈높이 미치지 못해"(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0.07.16 1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진 기자 = 미래통합당이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원 연설에 대해 "제1야당과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고 평가절하했다.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힌 뒤 "국민과 국회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극복을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은 물론 부동산 정책과 대북정책 실패, 잇따른 광역단체장의 성범죄 의혹에 대한 대통령님의 솔직담백한 사과를 기다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한마디도 없으셨다. 오히려 모든 것이 국회 탓, 야당 탓이라는 말씀으로 들렸다"며 "여당의 폭주와 상임위 독식, 일방적 국회 운영과 관련해서는 그 원인을 '저를 포함한 우리 모두의 공동책임'이라며 기계적 양비론을 펼치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역대 최대 규모의 추경이 다수의 힘으로 졸속 처리됐는데도 이를 '과감하고 전례 없는 조치'라 칭찬하셨고 모든 경제 지표가 역대 최악을 갈아치우고 있는데도 '경제 회복의 시간표'를 말씀하셨다"며 문 대통령의 연설 내용을 조목조목 따졌다.

아울러 배 대변인은 "여기에 수많은 전문가들이 실효성 논쟁에 종지부를 찍은 한국판 뉴딜에 대한 협조만 당부하셨다"며 "뉴딜의 부족한 부분을 국회에서 채워달라고 공수처법과 부동산 관련 법도 국회의 손에 달렸다며 국회, 국회, 국회를 외치셨다"고 꼬집었다.

또 "대적 사업 운운하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까지 폭파시킨 북한, 검찰 흔들기에 속도를 내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오만과 독선, 4년 간이나 비서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애써 외면하셨다"고도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포용과 상생, 연대와 협력의 가치'를 말씀하셨는데 그러려면 무엇보다 국민의 목소리에 응답하시는 것이 먼저가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본회의장에 참석한 우리 의원들의 모습을 지켜보셨냐. 협치가 더 멀어지지 않았나 하는 걱정이 앞선다"고 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개원 연설에 대해 "국민과 의료전문가, 역대 정부의 노력들이 쌓여 이뤄진 K방역의 성과를 독차지하고 치적을 치켜 세우는데만 연설의 상당시간을 할애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이 눈물로 민생의 고통을 호소하고 야당은 의회를 청와대 거수기로 만들지 말라고 거듭 외치는데 대통령께서는 귀를 닫고 오로지 본인 하고 싶은 이야기만 독백처럼 펼치고 가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황한 연설이었지만 정작 국민의 공감을 얻는 데는 실패했다"며 "협치를 언급했지만 30년 국회 협치의 전통과 원칙을 깬 집권여당의 독주에 대해서 국가 최고 지도자로서의 반성적 성찰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끝으로 "문 대통령과의 5년이 유난히 길게 느껴진다"며 "아직 2년이나 남았다. 암담하기 그지없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