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4 14:20 (화)
통합당 "경찰청도 '피해자 또는 고소인' 쓴다고 답해"
통합당 "경찰청도 '피해자 또는 고소인' 쓴다고 답해"
  • 바른경제
  • 승인 2020.07.16 1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광호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고소인을 '피해 호소인'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경찰청은 16일 "법적 용어밖에 쓸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그래서 고소인 또는 피해자라고 한다"고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의에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합당 한 의원은 이날 오후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관련 경찰청을 항의 방문한 뒤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어떤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이 피해 호소인, 피해 고소인으로 부르는 것에 대해 경찰청 입장이 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전했다.

통합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통합당 의원들과 경찰청 면담에는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 등 원내부대표단과 민갑룡 경찰청장, 경찰 간부들이 참석했다.

통합당 다른 의원은 통화에서 "청와대 보고한 라인들이 정상적이고 통상적인 업무냐고 물었다"며 "(경찰청 관계자들은) 통상업무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청와대 국정상황실에 보고했다는 것도 확인했다"며 "경찰청은 피해자라는 명칭을 사용한다는 것도 공식적으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통합당 의원들은 또 "축소 수사하지 말라고 요구하고 숨긴다고 숨길 수 있는 것이 아니고 가린다고 가릴 수 있는 것이 아니니까 정확하게 수사하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한편 통합당 의원들은 이날 서울시청 방문도 계획했으나 서울시가 특별한 이유를 밝히지 않고 면담을 거부하면서 취소됐다.

경찰청은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고소인을 어떻게 지칭할지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은 적은 없지만 기자들에게 보낸 보도자료를 통해 일관되게 '피해자'라는 용어를 써왔다.

앞서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과가 지난 15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에서도 "피해자가 제출한 2차 가해 관련사건에 대해 사이버수사팀 1개팀을 지원받아 금일부터 본격적으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