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14:55 (토)
통합당 "與 성추행 의혹 사건 침묵, 여가부 해체가 답"
통합당 "與 성추행 의혹 사건 침묵, 여가부 해체가 답"
  • 바른경제
  • 승인 2020.07.16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호 기자 = 미래통합당은 16일 박원순 성추행 의혹 사건에서 여권의 '감싸기' 논란이 일자 여성가족부 해체를 주장했다.

김현아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당 회의에서 "집권 여당 뒤에 숨은 여성가족부 해체를 건의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은 "지금 대한민국에는 여성가족부의 존재와 역할이 보이지 않는다"며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세 개의 광역단체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연루되고 있는데 소속정당은 일부 의원 제명으로, 일부 의원에는 침묵으로 일관하며 어떤 재발 방지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거대한 집권 여당 소속 정치인이 권력과 위력에 의한 성추행이 반복되고 있는데 여성가족부의 목소리는 어디에도 없다"며 "3년에 걸쳐서 이 같은 행태가 반복하는 동안 여가부는 무엇을 하고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작년 여가부 국감 때가 생각난다. 성폭력 피해자도 아니고 그 가족도 아닌 윤지오씨를 내세워 각종 언론 플레이와 국회에서의 간담회를 열었었다"며 "여성가족부 차관은 자비로 산하단체 기부까지 해가며 윤지오씨가 안전하게 머무를 차량과 동행인까지도 제공하였다. 그런 윤지오 어떻게 되었나. 인터폴 수배받고 있다"고 했다.

김 위원은 "성폭력 피해자도 아니고 피해 호소자도 아니고 피해자 이용한 거짓의 사람에게는 그리 후하고 극진하던 여당 국회의원들은 지금 어디에서 뭐하고 있는가. 여성가족부를 숨겨주는 당정협의로 쇼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권력과 위계에 의한 성폭력과 성추행이 끊이지 않고 있는 이 때에 이렇게 쓸 데없는 일만 하는 여성가족부를 존치하는 것은 국민 세금 낭비"라며 "차라리 여성가족부를 해체하고 그 돈으로 어려운 경제 살리기 보태기를 제안한다. 여가부 해체가 답이다"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여가부가 박 시장 피해여성 보호에 말만 번드르하지 실제 아무런 역할도 하지않고 있다고 한다"며 "성범죄 피해여성 보호라는 본연의 업무도 하지않는 여가부 존재 이유를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다. 존재의 의미를 상실한 여가부 해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썼다.

반면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김 비대위원의 주장에 대해 "고 박원순 시장 사망사건과 피해자 보호 지원 등의 정국에서 여성가족부가 대응이 늦었고 제 할 일을 해야 한다는 지적이라면 타당하다"며 "그러나 여성가족부를 해체하고 그 돈을 어려운 경제 살림에 보태자니, 이 무슨 해괴한 발언이냐"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