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22:25 (수)
경찰, 인허가 담당 공무원 협박 지시 의혹 업체 실소유주 압수수색
경찰, 인허가 담당 공무원 협박 지시 의혹 업체 실소유주 압수수색
  • 바른경제
  • 승인 2020.07.16 22: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진 기자 = 경찰이 수상레저시설 인허가 과정에서 담당 공무원을 폭행·협박토록 직원들에게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평군 소재 수상레저업체 실소유주 A씨의 자택과 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소재 업체 사무실과 A씨의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7시간 넘게 진행된 압수수색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문건 등 관련 자료들을 다량 확보해 분석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가평군에 소재한 수상레저시설에 대한 인허가 과정에서 직원들에게 공무원을 협박해 허가를 받아내도록 강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가평군 북한강변에 수상레저시설 2곳을 운영하면서 사업자등록증을 위조하고, 무허가 건축물을 세우는 등 불법 행위를 저질러 가평군에 의해 고발 조치된 상태다.

경찰은 해당 시설에 대한 하천점용허가가 날 수 없던 상황에서 담당 공무원이 이를 허가한 과정을 들여다보고, 이 과정에서 외압이나 협박이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관련 의혹이 제기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달 15일 “불법행위 단속에 예외는 없다”며 해당 업체의 위법건축물 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을 지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ake@newsis.com

 

[의정부=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