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22:45 (수)
21살 청년 '스타벅스코리아'…어느새 이렇게 컸나
21살 청년 '스타벅스코리아'…어느새 이렇게 컸나
  • 바른경제
  • 승인 2020.07.26 0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현 기자 = 스타벅스는 1971년 미국 시애틀에 첫 매장을 오픈했다. 영어 교사 제리 볼드윈, 역사 교사 제프 시글, 작가 고든 보커 등 3명의 동업자가 뜻을 함께 했다.

이들은 커피전문점을 내면서 가게 이름을 고심했다. 그리고 허먼 멜빌의 소설 '백경'에 등장하는 일등 항해사 '스타벅(Starbuck)'을 참고했다.

허먼 멜빌은 미국에서 포경업이 성행할 때 고래잡이로 생활을 꾸리던 이들을 주목했다. 이들은 바이킹의 후예로 영국의 해안 근처에 살고 있던 스토벡을 조상으로 뒀다.

바이킹의 후예답게 이들은 다른 선원들과는 달리 고래잡이에서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다. 이를 주목한 허먼 멜빌은 이들을 모티브로 한 소설 모비딕을 쓰게 된다.

일등 항해사가 스타벅으로 불린 이유도 바이킹의 후예로 고래잡이 부문에서 뛰어난 능력을 갖춘 선원이라는 뜻을 담기 위해서로 알려졌다.

커피전문점을 내기로 의기 투합한 3명의 동업자는 복수의 동업자가 사업체를 이끄는 만큼 복수를 뜻하는 S를 포함해 스타벅스로 기업명을 지었다.

기업명이 정해진 뒤 창업주 3명은 스타벅스 로고는 17세기 판화를 참고해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세이렌이라는 바다의 인어로 표현했다.

세이렌은 아름답고 달콤한 노랫소리로 지나가는 배의 선원들을 유혹해 죽게 하는 인어다. 창업주 3명은 사람들을 홀려서 스타벅스에 자주 발걸음을 하게 만들겠다는 뜻을 로고에 담았다.

1971년 설립 당시엔 갈색 배경의 상반신이 나체인 세이렌이 로고로 사용됐다. 이후 이후 로고는 시대의 흐름을 반영해 1987년, 1992년, 2011년 수정돼 녹색 배경의 세이렌의 얼굴이 클로즈업 된 현재의 로고로 변경됐다.

1982년에는 스타벅스에 하워드 슐츠가 영입되면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하워드 슐츠는 당시 창업주들에게 미리 만들어진 커피를 팔자고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

창업주들이 하워드 슐츠의 의견에 반대한 이유는 음료 시장에 진출한다는 것이 초창기 스타벅스 기업의 핵심 사업에서 벗어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자신의 생각을 현실화시킬 경우 큰 성공을 거둘 수 있다고 확신한 그는 스스로 1986년 커피 바 체인점 '일 지오말레'를 오픈했다.

스타벅스를 열었던 창업주들은 1987년 하워드 슐츠에게 스타벅스 체인을 판매했고 이후 일 지오말레 브랜드를 스타벅스로 통합시키고 체인점은 급속도로 늘어났다.

하워드 슐츠의 예상대로 미국인은 스타벅스에 열광했다. 늘어나기 시작한 체인점은 미국 전역을 넘어 세계로 진출해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큰 커피 체인점이 됐다.

우리나라에는 언제 들어왔을까.

대한민국에서 스타벅스는 1997년 이화여자대학교 앞에 첫 매장을 열었다. 스타벅스를 운영하는 스타벅스코리아는 2000년 12월 설립됐다. 국내에 들어온 스타벅스는 커피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문화를 판매한다'는 소문이 확산되며 급속한 성장 국면에 진입했다.

스타벅스에서 커피 한 잔을 마시는 경험이 단순히 커피 한 잔을 사 먹는 일과는 다르다는 인식이 고객들에게 각인됐다. 이는 스타벅스의 상품성을 더욱 높였다. 국내에 들어온지 약 7년째 되던 2004년 7월에는 이태원에 100번째 점포가 출점했다. 2017년에는 1000개 점포를 돌파했다.

국내 스타벅스는 인사·경복궁역·광화문·안국·광화문역·북촌로점 등 총 6곳의 한글 간판 스타벅스를 운영하고 있다. 스타벅스 인사점은 세계에서 최초로 로마자가 아닌 말로 간판을 단 곳으로 유명하다.

당시 인사동 주민들은 스타벅스 출점 소식에 '문화를 보존하지 않을 경우 지점 개설을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 타협안으로 한글 간판 스타벅스가 등장했다.

또 우리나라에서는 커피 전문기업인 동서식품과 제휴해 2005년부터 소매점용 커피음료 판매를 개시했다. 이 같은 판매 방식은 아시아에서 가장 성장하는 사업 모델로 꼽힌다.

최초의 기록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2018년 9월 시범 도입된 종이빨대는 2018년 11월부터 스타벅스 전국 매장으로 확대됐다. 이후 스타벅스는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컵 뚜껑을 선보이기도 했다. 종이빨대의 경우 전세계 78개국 스타벅스 매장 중 처음으로 도입된 사례다.

스타벅스의 기획상품(MD) 마케팅은 동남아를 넘어 미국 현지에서도 벤치마킹할 정도로 우리나라만의 특별한 행사가 됐다. 스타벅스는 해마다 겨울 시즌에 다이어리를 내놓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에는 여름과 겨울 두차례에 걸쳐 기획상품을 내놓고 있다. 올해 여름을 앞두고 스타벅스는 짧은 여행과 캠핑에 제격인 '서머 레디백'과 '서머 체어'를 로 선보여 전국에서 대란을 일으켰다.

스타벅스의 이 같은 전략은 실적 상승세로 이어졌다. 지난해 실적은 매출액 1조8696억원, 영업이익은 1428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22.8%, 22.6% 증가했다.

올해 1분기 실적도 코로나19 여파에도 영업이익은 26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2% 감소했지만 같은 기간 매출액은 454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77% 증가했다. 매출액의 경우 지난해말 대비 점포수가 1378개에서 22개 늘어난 1400여개로 늘어난 영향을 받아 소폭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동남아 쪽에서는 여름 시즌을 맞아 내놓은 기획상품 등을 벤치마킹하기 위한 모습도 있다"며 "국내에서 진행하고 있는 MD 마케팅은 미국 현지에서도 주목할 정도"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j1001@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