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5 22:55 (수)
화춘잉 "美연방요원, 중국 총영사관 강제진입 강도짓"
화춘잉 "美연방요원, 중국 총영사관 강제진입 강도짓"
  • 바른경제
  • 승인 2020.07.26 2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예성 김난영 기자 = 미국 국무부 소속 관리들이 퇴거시한인 24일(현지시간) 오후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의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진입한데 대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강도짓과 다름없다고 비난했다.

화 대변인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건물은 중국 국가 재산이며 미국 측의 강제 진입 시도는 빈영사관계협약 뿐만 아니라고 미국 헌법, 외국사절단법(Foreign Missions Act)도 위반했다”면서 “이는 강도짓과 다르지 않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그러면서 미 연방 요원들은 이날 열쇠공을 동원해 영사관 건물에 강제 진입하는 AP통신의 사진도 게재했다.

앞서 미 CNN 등 현지 언론은 24일(현지시간) 오후 미 연방 요원들과 현지 법 집행관들이 텍사스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건물에 진입했다.

이날 진입은 지난 21일 국무부 영사관 폐쇄 요구 시한 만료에 따른 조치다.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이 중국 측 스파이 행위에 연루됐다는 게 미 당국의 주장이다.

요원들은 이날 시한 만료 시각이 지난 오후 4시40분께 열쇠공까지 동원해 잠긴 문을 열고 영사관 건물에 진입했다. 여러 대의 SUV 차량과 트럭, 두 대의 흰색 승합차와 열쇠공의 승합차도 부지에 들어섰다. 소방 당국도 현장에서 건물을 점검했다.

당시 수많은 행인이 이 광경을 지켜봤으며, 언론도 카메라를 통해 이 모습을 담았다. 미 당국자들은 현장 기자들에게 중국 총영사관이 정보 수집에 관여했다고 전했다.

요원들이 진입할 당시 중국 직원들은 이미 건물에 남아있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AP에 따르면 이날 오전 총영사관 직원들이 건물 내에서 쓰레기를 들고나오거나 집기를 나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건물에 걸려 있던 오성홍기도 내려졌다.

이외 중국 외교부는 즉각 성명을 통해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 관사에 미국이 강제 진입한 데에 중국은 강한 불만과 단호한 반대를 표명한다"며 "중국은 이에 대해 적절하고 필요한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휴스턴의 총영사관 건물은 중국의 국가 재산“이라면서 "영사관계에 관한 빈 협약과 중미 영사협약에 따라 미국은 어떤 식으로든 중국의 총영사관을 침범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imzero@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