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6:47 (금)
노후 공공임대주택 1만 가구 그린리모델링 사업 착수
노후 공공임대주택 1만 가구 그린리모델링 사업 착수
  • 바른경제
  • 승인 2020.08.02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세훈 기자 =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달 31일 노후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본격 착수했다고 2일 밝혔다.

노후 공공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한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의 에너지 효율을 제고하고 취약계층의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올해 사업 물량은 총 1만300가구(영구임대 300가구, 매입임대 1만가구)다.

올해 리모델링을 실시하는 영구임대 단지는 군산나운4, 익산부송1, 광주하남1, 광주각화1, 대전판암4, 대전둔산1, 대전둔산3, 제천하소4 총 8곳 300가구다.

주택노후도, 수요여건, 신속집행 가능성 등을 고려해 결정됐다. 8곳의 단지는 지난 금요일 대전둔산3을 시작으로 오는 5일까지 모두 첫 삽을 뜨게 된다.

영구임대주택의 경우 고효율 단열재, 고성능 창호, 절수형 수도꼭지 설치 등 에너지 성능강화 공사와 태양광 패널 등 친환경 에너지 생산설비 설치, 친환경 자재 시공이 이뤄진다.

도심내 다가구·다세대 주택을 매입해 임대하는 매입임대주택의 경우 준공 후 25년 이상이 지나 노후화가 심각한 주택을 중심으로 사업물량 1만호의 지역별 배정을 완료했다. 지난달 31일 서울·경기지역의 매입임대주택 10개소부터 사업에 착수했다.

매입임대주택에는 에너지 성능 개선을 위해 세대내에 고효율 보일러, LED 전등, 절수형 설비 교체 등의 작업이 이뤄지고, 단지 여건별로 내·외 단열재 교체,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 등의 맞춤형 공사가 진행된다.

그린리모델링은 주택 내·외부의 에너지 절감과 생산을 가능하게 해 기후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일자리를 창출하며 노후 공공임대 주거환경을 개선해 취약계층 삶의 질을 강화하는 역할을 할 전망이다.

국토부 김정희 주거복지정책관은 "올해 추진한 사업결과를 반영해 표준사업모델 구축하고 사업지침(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등 사업 확대기반을 마련해 내년부터는 더욱 많은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이 에너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