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7:12 (금)
재입북민發 코로나19 확산 우려 北 "봉쇄진 천백배 강화"
재입북민發 코로나19 확산 우려 北 "봉쇄진 천백배 강화"
  • 바른경제
  • 승인 2020.08.02 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현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사업 최대비상체제를 가동 중인 가운데 '봉쇄 조치'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국경과 해상을 비롯한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가 유입될 수 있는 모든 통로와 공간들을 철저히 차단하고 엄격히 관리하는 것은 비상방역사업에서 핵심 중의 핵심사항"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우리 경내에 위험한 사태가 발생한 현실은 한순간의 자만과 방심, 안일해이도 허용하지 말고 우리의 봉쇄진을 천백 배로 강화해나갈 것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다"며 "봉쇄사업의 중요성을 다시금 깊이 자각하고 이 사업에서 자기의 책임과 본분을 다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국경선과 해안을 낀 지역의 도, 시, 군에서 엄격한 봉쇄 조치를 취해야 하며 감시초소들을 증강배치하고 공중과 강하천을 비롯한 전염병이 유입될 수 있는 통로와 공간들에 대한 방역학적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조류를 비롯한 동물들의 이동에 깊은 주의를 돌리며 바다와 강물에 떠다니는 물체들에 대한 처리도 비상방역규정의 요구대로 엄격히 하고 자연기후의 영향으로 코로나19가 유입되지 않도록 대책을 철저히 세워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문은 "수입 물자들에 대한 자연방치 기일만 채우면 악성 비루스의 유입을 막을 수 있다고 하는 것은 아직 과학적으로 완전히 해명되지 않은 견해라고 할 수 있다"며 국경지역의 검사·검역을 더 철저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달 19일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탈북자가 고향인 개성으로 돌아왔다며 방역 최대비상체제를 선포했다. 이와 함께 개성을 완전 봉쇄하고 재입북민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격리 조치를 실시하는 한편, 평양에 감시초소를 늘리는 등 방역 조치를 전면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