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6:55 (금)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의원 징계수위 낮은 배경은?
민주당 대전시당 지방의원 징계수위 낮은 배경은?
  • 바른경제
  • 승인 2020.08.02 11: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후반기 원구성을 파행책임을 묻는 징계범위와 수위가 예상보다 낮았다는 평이 나온다.

코앞으로 다가원 차기 시당위원장 선출을 위한 시당 개편대회와 전당대회 등이 영향을 미쳤다는 풀이다.

2일 민주당 대전시당에 따르면 지난 달 29일과 31일 제11·12차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어 시당에서 조사해 보고한 대전시의회와 동구·서구의회 원구성 파행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의원들에게 소명을 듣고 징계를 심의·의결했다.

의원총회를 거부하고 입후보해 의장으로 선출된 혐의로 이선용 서구의장이 '제명' 처분으로 가장 강한 징계에 처해졌고, 의장직에 출마했다 철회한 이종호 대전시의원은 당론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당원자격정지 2년'의 중징계를 받았다.

또한 의장 선출 과정서 의총을 거부하는 등 당론 위반혐의로 회부된 김창관 서구의원이 '당원자격정지 6개월’, 정능호·서다운·김신웅·손도선·신혜영 의원은 각각 '당원자격정지 3개월’을 받았다.

이어 정기현 대전시의원이 '당원자격정지 3개월', 권중순 대전시의장은 '당원자격정지 1개월' 로 비교적 낮은 징계를 받았다.

이밖에 의총 결과에 따르지 않고 입후보해 의장에 선출된 동구의회 박민자 의장은 충분한 소명이 있었고 해당 사안에 대한 깊은 반성이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해 윤리심판원은 '서면 경고' 조치됐고, 대전시의원 18명과 서구의원 7명도 '서면경고'처분이 내려졌다. 성용순·강화평 동구의원은 징계건은 '기각' 처리됐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징계 대상자가 이의 제기를 하지 못할 만큼 똑 부러지는 증거를 수집하는 것이 쉽지 않았고, 차기 시당위원장 선출과 전당대회가 예정된 민감한 상황이어서 대규모로 강력한 징계를 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대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