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7:15 (금)
금감원 "12월부터 각종 통지서 카톡으로 전송"
금감원 "12월부터 각종 통지서 카톡으로 전송"
  • 바른경제
  • 승인 2020.08.02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선윤 기자 = 올해 12월부터는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 통지서 등 금융감독원이 보내는 각종 문서를 카카오톡으로 받을 수 있게 된다. 서면 등기우편을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으로 발송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되면서다.

금감원은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시스템'을 구축해 각종 통지서와 민원회신문을 전자등기우편으로 발송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대다수 사람들이 이용하는 카카오톡을 통해 당사자에게 통지서를 보냄에 따라 수령률이 높아지고,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금감원은 디지털 전환의 일환으로 서면 등기우편을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으로 보낼 수 있는 시스템을 올해 12월까지 구축한다. 카카오톡을 활용해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 통지서와 민원 회신문을 모바일로 보내 보이스피싱 피해자와 민원인 등이 본인의 휴대폰을 통해 통지서를 즉시 열람할 수 있도록 혁신할 계획이다.

현재 금감원은 보이시피싱과 민원 업무와 관련해 각종 통지서를 관련자와 민원인에게 발송하고 있다.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 과정에서 명의인과 피해자에게 총 6종의 통지서를 서면 등기우편으로 보내고 있다. 민원인에게는 민원 회신문을 서면 등기우편으로 발송하거나 인터넷에서 직접 조회하는 방법으로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보이스피싱 피해구제 신청건수가 늘고 등기우편이 반송되면서 관련 업무 부담 등의 문제 발생으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계속됐다.

이에 금감원은 올해 12월부터 모바일 전자 등기우편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다. 보이스피싱 피해금 환급 통지의 경우 전자등기우편 발송 후 1~2일이 경과했음에도 열람하지 않는 경우 곧바로 서면 등기우편을 보낼 방침이다. 민원회신의 경우 민원인이 민원 신청 시 민원회신문 수령방식으로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개선한다.

금감원 정보화전략국은 "모바일 전자등기우편이기에 발송 즉시 열람이 가능해 편리하다"며 "금융소비자는 전자등기우편 발송 안내를 카카오톡으로 받게 되며 휴대폰 간편 본인인증으로 거쳐 전자등기우편을 바로 열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서면 등기우편 대비 저렴한 발송비용으로 예산 절감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