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4 17:55 (금)
원희룡 지사, 3일 기재부 방문…내년 국비 확보 총력
원희룡 지사, 3일 기재부 방문…내년 국비 확보 총력
  • 바른경제
  • 승인 2020.08.02 1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장호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2021년도 국비 예산 확보와 지역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중앙부처를 찾아 나서는 등 선제적인 행보에 나선다.

원 지사는 오는 3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소재 기획재정부를 방문할 예정이다.

원 지사는 기재부 방문을 통해 2021년도 국비 사업 심사일정에 맞춰 제주의 지역현안 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한다는 방침이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제주형 그린뉴딜 사업과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시범사업은 한국판 뉴딜사업과 연계된 주요 사업인 만큼 정부의 과감한 국비 지원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원 지사는 안일환 제2차관과 안도걸 예산실장, 예산총괄심의관, 경제예산심의관, 행정국방예산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을 차례로 면담하며 제주 현안들을 설명하고, 정부의 지원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제주4·3복합센터 건립(11억원) ▲중앙 버스전용차로 시설 사업(46.5억원) ▲제주지식산업센터 건립 (10억원) ▲애월 광역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 사업(77억원) ▲제주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사업(93억원) ▲밭작물 토양생태 환경 보전 사업(43.2억원) ▲균특회계 제주계정 지원 확대(제도개선) 등 제주 현안에 대한 국비 반영도 당부할 예정이다.

도는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주요 국비사업이 반드시 국가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와의 절충을 강화하는 한편 국회를 방문해 지원 필요성을 설명하는 등 국비 확보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