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05:10 (화)
청주 80대 확진자 이동동선 공개…우즈벡 집단감염 별개
청주 80대 확진자 이동동선 공개…우즈벡 집단감염 별개
  • 바른경제
  • 승인 2020.08.08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현 기자 = 충북 청주시는 지역 내 33번째(충북 82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A(80대)씨의 이동 동선을 8일 시 홈페이지와 블로그에 공개했다.

청주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일과 5일, 7일 흥덕구 복대동 냉경어린이공원에서 오전 8시부터 낮 12시까지 머물렀다.

지난 5일 오후 5시34분에는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소재 한 음식점을 찾았고, 이곳에서 오후 6시21분까지 식사를 마친 뒤 도보로 되돌아갔다.

미열과 기침 등의 감기 증상이 있던 A씨는 7일 오후 1시49분부터 오후 2시15분까지 흥덕구 복대동 소재 한 의원과 오후 3시부터 오후 5시20분까지는 상당구 금천동 소재 병원을 방문하기도 했다.

현재까지 방역당국이 파악한 접촉자는 15명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달 31일 청주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이슬람 종교행사에 참석했던 우즈베키스탄인 확진자 6명과는 이동동선이 겹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정확한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추가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카드사용내역, 필요시 핸드폰 동선 추적조사로 이동 동선과 접촉자는 추가될 수 있다"며 "추가 변동 사항은 홈페이지와 블로그 등을 통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A씨의 확진 판정으로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82명으로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청주 33명, 충주 13명, 옥천 3명, 영동 1명, 증평 2명, 진천 1명, 괴산 11명, 음성 9명, 단양 1명, 타 지역 군인 8명이다.

확진자 중에서는 71명이 격리 해제 판정을 받아 병원에서 퇴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청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