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9:40 (금)
美민주당 전당대회 첫날 샌더스·미셸 오바마 등 출동
美민주당 전당대회 첫날 샌더스·미셸 오바마 등 출동
  • 바른경제
  • 승인 2020.08.09 17: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애리 기자 = 오는 17~20일 열리는 미국 민주당 전당대회에 조 바이든 후보의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부터 미셸 오바마 전 퍼스트레이디, 힐러리 클린턴 전 민주당 대통령 후보 등이 연사로 총출동한다.

CNN은 9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이 공식적으로 대선 후보로 선출되는 이번 전당대회의 첫날에 샌더스 상원의원과 미셸 오바마, 그리고 존 케이식 전 오하이오 주지사가 연설한다고 보도했다.

샌더스는 좌파 사회주의 성향의 소유자이며, 케이식은 당내 중도 보수를 대표한다는 점에서 '통합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연사 선정인 것으로 보인다. 미셸 오바마 여사는 민주당 내에서 성향과 무관하게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전당대회 3일차인 19일에는 클린턴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연사로 무대에 선다.

나머지 날짜의 연사 명단은 아직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바이든은 곧 부통령 러닝메이트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과 수전 라이스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유력시 되고 있다.

한편 민주당 전당대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인해 예년보다 대축 감축되거나, 대부분 화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일 톰 페레즈 민주당 전당대회위원회(DNCC)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바이든이 전당대회 대신 정치적 고향인 델라웨어주에서 후보 지명을 수락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있다.

그는 "이 팬데믹(전 세계적인 대유행병)의 시작부터 우리는 미국인의 건강과 안전을 우선으로 했다"며 "우리는 과학을 따르고 의사와 공중 보건 전문가의 말을 들었다.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계속해서 일정을 조정해왔다"고 밝혔다.이어 "그것이 미국이 누려야 마땅한 안정적이고 책임감 있는 리더십이며, 바로 조 바이든이 백악관에 가져올 리더십"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