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20:00 (금)
전남소방, 집중호우 속 '육·해·공' 구조활동 총력…507명 구조
전남소방, 집중호우 속 '육·해·공' 구조활동 총력…507명 구조
  • 바른경제
  • 승인 2020.08.09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배상현 기자 = 전남소방본부는 전남지역에 발생한 집중호우로 피해가 속출함에 따라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해 인명구조를 위한 총력전을 펼쳤다.

9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집중호우 관련 6096건의 신고를 접수 받았으며 산사태 및 침수 등 피해현장에서 총 507명을 구조했다.

나주 송월동 인근 주택가 등 114개소에 대한 731톤 배수지원 활동을 펼쳤다. 침수된 주택 및 도로 등에 대해서도 748건의 안전조치를 실시했다.

구례 용방면에 위치한 자연드림 펜션 산사태 고립현장에 인력 47명과 장비 15대를 투입해 투숙객 73명 모두 안전하게 구조를 마쳤다.

또 구례 구례읍 효사랑 요양병원 1층까지 물이 차올라 건물에 고립된 40여명을 고무보트 5대로 인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으며, 병원 인근 봉동리 일대 침수된 주택주민 210여명을 구례중학교 등 4곳으로 안전하게 이동 조치했다.

이번 폭우로 심하게 침수된 곡성 곡성읍 대평리 일대 마을주민 25명도 구조에 나서 곡성레져문화센터 등으로 대피 조치해 인명피해를 예방했다.

이밖에 구례 토지면 한 펜션에 투숙한 복막투석환자를 헬기 및 고무보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전남소방은 지난 8일 비상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해 가용 소방력의 1/2을 근무조로 편성하는 한편, 장비 1119대와 2673명의 인원을 투입해 신속한 인명구조 활동 등 도민 피해 방지와 복구에 주력하고 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폭우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위험지역에 대한 예방 조치와 신속한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무안=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