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4 13:10 (목)
삼성전자 해외연구소, AI 경진대회서 우승 휩쓸어
삼성전자 해외연구소, AI 경진대회서 우승 휩쓸어
  • 바른경제
  • 승인 2020.08.14 12: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희정 기자 = 삼성전자 세트 부문 선행 연구개발(R&D) 조직인 삼성리서치 산하 폴란드연구소와 북경연구소가 각종 글로벌 인공지능(AI) 경진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14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폴란드연구소와 북경연구소는 지난달 세계적으로 전통 있는 자동 언어 번역 워크숍 중 하나인 '구술 언어 번역 국제워크숍(IWSLT)'에서 각각 1위에 올랐다.

IWSLT는 올해 자연어 처리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국제학술대회인 전산언어학협회(ACL) 콘퍼런스에 포함돼 권위를 인정받은 곳이다.

폴란드연구소는 영어로 구성된 테드(TED) 강연을 독일어로 번역해내는 과제를 자체 연구 역량만으로 성공적으로 이행하며 2년 연속 오디오-텍스트 번역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텍스트-텍스트 번역 부문을 포함하면 올해로 4년 연속 IWSLT 경진대회 1위를 달성했다.

이 연구소는 영어-독일어 오디오-텍스트 번역 부문에 참가해 음성 입력 후 곧바로 번역이 진행되는 엔드 투 엔드(E2E) 시스템으로 과제를 해결했다.

삼성전자 측은 "E2E 음성 번역 시스템은 아직 연구 기간도 3년에 불과하고 주목도 덜한 방식"이라며 "폴란드연구소는 E2E 시스템을 사용해 전통적 방식을 능가하는 성과를 내며 음성 번역 연구의 선두 주자로 떠올랐다"고 평가했다.

북경연구소는 IWSLT에 참가해 일본어-중국어 간 번역 능력을 평가하는 '오픈 도메인 번역' 과제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 연구소는 일본어를 중국어로 번역하는 분야에 참여했다. 채택한 방식은 대형 번역 모델 설계를 기반으로 한 '상대적 위치 어텐션(Relative Position Attention)'으로, 사전 데이터 처리의 정교함을 높여 번역 정확도를 끌어올렸다. 또한 바이트 페어 인코딩(Byte Pair Encoding)을 통해 단어를 의미 있는 단위로 쪼갠 결과물과 문장을 구성한 조각들을 비교했다.

신경망 기계 번역(NMT)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단일 언어 말뭉치를 본래 언어로 역번역하는 과정도 포함됐다.

앞서 북경연구소는 지난 6월 컴퓨터 비전 분야 세계 최고 수준 학회인 CVPR 2020이 주최한 각종 경진대회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가상 환경하에서 로봇이 인간의 명령을 이해하고 올바른 행동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체화된 인공지능 경진대회', 시각장애인이 촬영한 이미지에 대해 알맞은 설명을 예측해내는 '비즈위즈 캡션 경진대회', 다양한 언어로 영상에 대해 설명할 수 있는 모델 개발의 진행 상황을 비교·평가하는 '바텍스 영상 캡션 경진대회' 등에 참가해 각각 2위를 차지했다.

삼성리서치는 전 세계 13개국에 15곳의 연구소와 7곳의 글로벌 AI 센터를 두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