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22:05 (월)
외교부, '뉴노멀 시대' 국제 협력 방향 논의…"선제적 외교 수행"
외교부, '뉴노멀 시대' 국제 협력 방향 논의…"선제적 외교 수행"
  • 바른경제
  • 승인 2020.08.14 18: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현 기자 = 외교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국제협력 태스크포스팀(TF)'은 14일 '팬데믹 장기화에 따른 뉴노멀 시대의 국제협력 방향'을 주제로 3차 민간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신국제협력TF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제협력 수요에 보다 체계적·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감염병 대응 등 국제 보건 안보 협력 제고를 위해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을 팀장으로 지난 4월 출범했다.

이날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은 코로나19가 정치, 경제, 사회·문화 전반에 전례 없이 심대한 여파를 야기했다고 진단하며 '뉴노멀'이라는 새로운 환경과 질서 속에서 국익 달성을 위해 선제적이고 혁신적으로 외교 활동을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민간자문회의에는 보건·의료 및 경제·신기술 분야 민간 전문가 8명이 참석해 뉴노멀 시대 주요 변화 및 전염병 대응 협력 전망, 신기술 발전과 글로벌 경제·산업 재편, 변화된 국제 환경에서 한국의 기여 방안 등을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팬데믹 장기화 가능성, 세계화의 전개 방향, 경제 불확실성 증대, 신기술의 부각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전망되는 변화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특히 코로나19가 사회 전반의 패러다임 변화를 야기한 가운데 우리 외교 전략 또한 변화 추세에 맞춰 국익을 증진하기 위해 장기적이고 거시적인 방향으로 외교 전략을 선제적이고 기민하게 재조정 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서울=뉴시스]